최신 News표
제목 전기차 보조금 신청 급증···전년 대비 4배 빨라
담당기관 환경부 담당부서 청정대기기획TF 발행일 2017-02-17 조회수 65
첨부파일 전기차 보조금 신청 급증···전년 대비 4배 빨라_보도자료.hwp 전기차 보조금 신청 급증···전년 대비 4배 빨라_보도자료.hwp SNS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인쇄 프린트
□ 환경부(장관 조경규)는 1월 25일부터 시작한 전기차 보조금 신청 대수가 접수 3주 만에 1,200대를 넘어섰으며, 지방자치단체 72곳 중 세종특별
    자치시, 광주광역시, 전주시, 춘천시, 청주시 등 33곳에서 접수가 마감되었다고 밝혔다.
 
    ※ 전기차 조기 마감 지자체: 광주광역시, 세종특별시, 용인시, 안산시, 안양시, 남양주시, 시흥시, 화성시, 김포시, 양주시, 안성시, 동두천시, 
       춘천시, 홍천군, 평창군, 청주시, 제천시, 전주시, 군산시, 남원시, 완주군, 장수군, 임실군, 부안군, 화순군, 영주시, 영천시, 상주시, 문경시,
       경산시, 청도군, 성주군, 통영시
 
    ㅇ 접수가 마감된 33곳 중 27곳은 올해부터 전기차 보급 사업을 처음 시작한 지자체로 신규 보급지역의 전기차 구매열기가 뜨거운 것으로
        나타났다.
 
    ㅇ 특히, 청주시는 보조금 신청을 위해 70여명의 시민들이 밤새 줄을 섰고, 세종시와 용인시는 보조금 접수 시작과 동시에 신청이 마감되는 등
        전기차 구매신청이 급증했다.
 
□ 올해 전기차 보조금 신청 대수는 지난해에 비해 4배 많은 1,200대를 초과했다.
 
    ㅇ 지난해의 경우 2월 말까지 전기차 보조금 신청 대수가 300여대에 불과했다.
 
□ 올해 전기차 보급 속도가 빨라진 것은 전기차 보조금을 지원하는 지자체의 수와 지방 보조금 금액이 증가했기 때문으로 보인다.
 
    ㅇ 전기차 구매 보조금은 국고 1,400만 원, 지방 보조금 300∼1,200만 원이며 보조금을 지원받으면 지자체 별로 1,400만 원에서 2,300만 원
        (아이오닉 기본사양 기준, 취득세 제외)에 전기차를 구매할 수 있다.
 
    ㅇ 전기차 보조금을 지원하는 지자체는 지난해 31곳에서 올해 101곳으로 3배 이상 증가했고, 지자체별 지방 보조금 단가도 지난해 평균
        430만 원에서 올해 545만 원으로 115만 원 증가했다.
 
    ㅇ 이번에 전기차 보조금 신청이 마감된 33곳의 지자체의 지방 보조금 단가는 평균 591만 원으로, 전국 평균인 545만 원보다 약 46만 원이
       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.


※ 자세한 내용은 첨부파일을 참고해 주시기 바랍니다.

 
목록보기